2022.09.19 (월)

  • 맑음동두천 24.0℃
  • 흐림강릉 20.5℃
  • 구름조금서울 26.9℃
  • 맑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조금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7.3℃
  • 맑음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6.7℃
  • 맑음금산 27.9℃
  • 맑음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3.4℃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볼리비아 고위공무원 대전의 스마트시티 정책 배운다

- 9. 19. ~ 23.까지... 대전시 스마트시티 정책동향, 우수사례 연수

 

(TGN 땡큐굿뉴스) 볼리비아 고위 공무원들이 대전시 스마트시티 정책을 배우기 위해 대전을 찾았다.


대전시는 볼리비아 주요 도시 고위공무원 9명이(산타크루즈시 4명, 코차밤바시 3명, 라파스시 2명) 9월 19일부터 9월 23일까지 대전시 스마트시티 정책과 추진 경험 등에 대한 연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글로벌연수사업(CIAT) 공모에대전시가 선정되어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2년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


 볼리비아는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공동으로 산타크루즈 스마트시티 건설사업을 추진하며 한국의 스마트시티 정책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으나, 스마트시티 구축에 대한 경험이 부족해 관련 기술과 교육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전시는 이번 연수에서 스마트시티 정책 동향, 대전의 스마트시티 서비스 소개, 인공지능과 차세대 모빌리티 등을 주제로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경험과 구체적인 우수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연수단은 스마트시티 개발 정책뿐만 아니라, 대덕 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 스마트도시 통합관제센터 등을 현장 견학하고, 효문화원 등도 방문하여 대전의 문화도 경험할 예정이다.


이번 교육을 통해 연수생들은 스스로 자국의 도시개발 현황을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하여 실제 적용 가능한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발표하는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대전시는 이번 연수를 통해 대전 스마트시티 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스마트시티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지역기업들의 볼리비아 진출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연수가 대전의 스마트시티 구축 경험을 볼리비아에 전파하고 대전을 알리는 데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하며, “볼리비아의 미래 도시개발과 도시문제 해결에 이번 연수가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알찬 연수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볼리바아 연수단은 23일 교육을 마치고 서울로 이동한 뒤, 24일 출국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에는 볼리비아 라파스시 고위공무원 23명이 온라인 연수를 통해 대전시 스마트시티 정책을 배웠다.


[뉴스출처 : 대전시]



오피니언



21대 국회의원 선거 뉴스








대전시 교육청



세종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