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4.0℃
  • 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5.5℃
  • 흐림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9.9℃
  • 맑음강화 20.9℃
  • 흐림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조금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5.9℃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대전시,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 대전시민 찬성 89.9%

정책방향 설정을 위한 설문조사 실시, 대전 도심 철도 지하화 추진 탄력 받아

 

(TGN 대전.세종.충청) 대전시는 철도로 인한 도시생활권 단절과 소음, 진동 등을 해결하기 위한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 사업과 관련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찬성 89.9%, 반대 10.1%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11일부터 25일까지 시 홈페이지와 5개 구청 홈페이지를 연계해 온라인으로 진행하였고, 총 2,224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특히 설문조사 참여자는 30~40대 63.6%, 대전 거주기간 20년 이상인 자 64.3%로, 오랜기간 대전에 기반을 둔 젊은 인구가 도심 철도 지하화 추진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설문 주요 내용은 지난 100여 년간 도심을 단절해 온 경부(13㎞)·호남선(11㎞) 등 지상 철도 지하화에 대한 시민의 의견과 활용방안 등에 대한 것이다.


찬성(2,224명 중 1,999명)을 선택한 이유(중복선택)는 ▲소음·진동 등 감소 등 정주여건 개선(55.7%) ▲동서단절 극복(51%) ▲생활환경개선(45.6%) 등으로 나타났다.


반대(2,224명 중 225명)를 선택한 이유로는 ▲재정부담(79.5%), 개발인근지의 토지 및 부동산의 매매가 상승(31.3%) 등이 꼽혔다.


또한 지하화에 따른 상부공간 도입시설에 대해 ▲공원 등 녹지지대(72.6%) ▲문화예술공간(28.5%) ▲체육시설(26.8%) 등을 선호했고, 기타 의견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종합적인 계획 마련, 소외지역(조차장역 주변 개발 등) 균형발전 도모 등이 제시됐다.


조철휘 시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시민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은 제20대 대통령 국정과제인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 사업의 정책 방향 설정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이 사업의 실현을 위해 대전시민의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향후 시는 대전 도심 구간 경부·호남선 지하화 등 개발방안 연구용역의 지상철도 지하화와 상부공간 도입시설 설정 등에 있어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검토한 용역 결과를 2023년 상반기까지 마무리해 국토교통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뉴스출처 : 대전시]



오피니언



21대 국회의원 선거 뉴스








대전시 교육청



세종시